댓글 남기기

거대한 뿌리 김수영 시

거대한 뿌리

김수영 시

나는 아직도 앉는 법을 모른다
어쩌다 셋이서 술을 마신다 둘은 한 발을 무릎 위에 얹고
도사리지 앉는다. 나는 어느새 南쪽식으로
도사리고 앉았다 그럴때는 이 둘은 반드시
以北(이북) 친구들이기 때문에 나는 나의 앉음새를 고친다.
八 一五(8.15) 후에 김병욱이란 詩人은 두발을 뒤로 꼬고
언제나 일본여자처럼 앉아서 변론을 일삼았지만
그는 일본대학에 다니면서 四年(4년) 동안 제철회사에서
노동을 한 强者(강자)다.

나는 이사벨 버드 비숍女史(여사)와 연애하고 있다.그녀는
一八九三년에 조선을 처음 방문한 英國王立地學協會會員(영국왕립지학협회회원)이다
그녀는 인경전의 종소리가 울리면 장안의
남자들이 모조리 사라지고 갑자기 부녀자의 世界(세계)로
화하는 劇的(극적)인 서울을 보았다.이 아름다운 시간에는
남자로서 거리를 無斷通行(무단횡단)할 수 있는 것은 교군꾼,
내시, 外國人(외국인)의 종놈, 官吏(관리)들 뿐이었다. 그리고
深夜(심야)에는 여자는 사라지고 남자가 다시 오입을 하러
闊步(활보)하고 나선다고 이런 奇異(기이)한 慣習(관습)을 가진 나라를
세계 다른 곳에서는 본 일이 없다고
天下를 호령하던 閔妃(민비)는 한번도 장안外出(외출)을 하지 못했다고……

傳統(전통)은 아무리 더러운 傳統이라도 좋다 나는 光化門(광화문)
네거리 시구문의 진창을 연상하고 寅煥(인환)네
처갓집 옆의 지금은 埋立(매립)한 개울에서 아낙네들이
양잿물 솥에 불을 지피며 빨래하던 시절을 생각하고
이 우울한 시대를 패러다이스처럼 생각한다.

버드 비숍女史를 안 뒤부터는 썩어빠진 대한민국이
괴롭지 않다. 오히려 황송하다. 歷史는 아무리
더러운 歷史라도 좋다
진창은 아무리 더러운 진창이라도 좋다
나에게 놋주발보다도 더 쨍쨍 울리는 追憶(추억)이
있는 한 人間은 영원하고 사랑도 그렇다

비숍女史와 이야기하고 있는 동안에는 進步主義者(진보주의자)와
社會主義者(사회주의자)는 네에미 씹이다. 統一(통일)도 中立(중립)도 개좆이다
隱密(은밀)도 深奧(심오)도 學究(학구)도 體面(체면)도 因習(인습)도 治安局(치안국)으로 가라. 東洋拓殖會社(동양척식주식회사), 日本領事館(일본영사관), 大韓民國官吏(대한민국관리)
이아이스크림은 미국놈 좆대강이나 빨아라. 그러나
요강, 망건, 장죽, 種苗商(종묘상), 장전, 구리개, 약방, 신전,
피혁점, 곰보, 애꾸, 애 못 낳는 여자, 無識(무식)쟁이,
이 無數(무수)한 反動(반동)이 좋다
이 땅에 발을 붙이기 위해서는
― 第三人道橋(제3인도교)의 물 속에 박은 鐵筋(철근)기둥도 내가 내 땅에
박는 거대한 뿌리에 비하면 좀벌레의 솜털
내가 내 땅에 박는 거대한 뿌리에 비하면

怪奇映畵(괴기만화)의 맘모스를 연상시키는
까치도 까마귀도 응접을 못하는 시꺼먼 가지를 가진
나도 감히 想像(상상)을 못하는 거대한 뿌리에 비하면….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