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남기기

황지우/ 거룩한 식사에서

나이든 남자가 혼자 밥을 먹을 때
울컥, 하고 올라오는 것이 있다
큰 덩치로 분식집 메뉴표를 가리고서
등 돌리고 라면발을 건져 올리고 있는 그에게 양푼의 식은 밥을 놓고 동생과 눈 흘기며 숟갈 싸움하던 그 어린것이 올라와 목메게 한 것이다

몸에 한 세상 떠 넣어주는
먹는일의 거룩함이여
이 세상에서 모든 찬밥에 붙은 더운 목숨이여, 이 세상에서 혼자 밥 먹는 자들,

파고다공원 뒤편 순대집에서
국밥을 숟가락 가득 떠 넣으시는 노인의 쩍 벌린 입이 나는 어찌 이리 눈물겨운가

-황지우/ 거룩한 식사에서-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