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남기기

40-50년대 美 B급 느와르

서울아트시네마, 40-50년대 美 B급 느와르 상영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서울 종로구 낙원동의 서울아트시네마(구 허리우드 극장)는 9-16일 ‘클래식 느와르 특선’ 상영회를 마련한다.
필름(Film Noir)는 40-50년대 미국의 B급 범죄영화에 대해 훗날 프랑스 평론가들이 이름을 붙인 용어로 어두운 화면과 염세적인 분위기를 특징으로 한다.
운명의 미로 속을 헤매이는 고독한 늑대 스타일의 남자 주인공, 끊임없이 내리는 비, 밤밖에 없는 듯 어두운 도시의 뒷골목, 정체를 알 수 없는 팜므 파탈과 왜곡된 카메라 앵글, 조각난 조명 등은 클래식이라고 불릴만한 이 시기 느와르의 전형적인 특징이다.
이번 상영회에는 첫번째 필름 느와르라고 평가받고 있는 41년작 ‘말타의 매'(존 휴스톤)를 비롯해 하워드 혹스의 ‘빅 슬립’, 마이클 커티즈의 ‘밀드레드 피어스’, 스탠리 큐브릭의 ‘킬링’ 등 10편이 상영된다. ☎02-3272-8707, http://www.cinemathequeseoul.org
다음은 상영작품 목록.
▲말타의 매(The Maltese Falcon,1941,존 휴스턴) ▲밀드레드 피어스(Mildred Pierce,1945,마이클 커티즈) ▲빅 슬립(The Big Sleep,1946,하워드 혹스) ▲네이키드 시티(Naked City,1948,줄스 닷신) ▲아스팔트 정글(The Asphalt Jungle,1950,존 휴스턴) ▲디오에이(D.O.A,1950,루돌프 마테) ▲푸쉬 오버(Pushover,1954,리처드 콰인) ▲사냥꾼의 밤(The Night of The Hunter,1955,찰스 로튼) ▲킬링(The Killing,1956,스탠리 큐브릭) ▲성공의 달콤한 향기(Sweet Smell of Success,1957,알렉산더 맥켄드릭)
bkkim@yna.co.kr
————————————————————-
진짜 필름 누아르는 이런 것! 클래식 누아르 상영
필름 누아르는 프랑스 갈리마르 출판사가 ‘세리 누아르’라는 이름으로 미국의 탐정소설 시리즈를 출판한 데서 유래된 이름으로, 어둡고 음울한 분위기의 일군의 할리우드영화를 이렇게 불렀다. 필름 누아르가 장르인가, 운동인가, 스타일인가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지만, 이름의 유래가 보여주듯 하드 보일드 추리소설에서 빌려온 이야기와 유럽에서 건너온 표현주의가 결합한 산물이다. 세상에서 고립되거나 단절된 주인공, 매력적이지만 믿을 수 없는 여인들, 상류층의 집안이나 도시의 뒷골목에서 벌어지는 음모와 배신, 그 매혹과 불안의 악몽은 폴 슈레이더의 표현처럼 “사회학적 문제들을 미학적 해답으로 창조해낸” 결과물이다. 1940년대에 등장한 이래 복제와 변주를 반복해오며 사랑받은 누아르는 변하되 변하지 않은 타락한 세상에 대한 혐오와 불신을 비추는 거울과도 같다. 필름 누아르의 원형이자 효시로 알려진 <말타의 매>로부터 스탠리 큐브릭의 놀랍도록 모던한 누아르 <킬링>까지 필름 누아르의 대표작 10편을 오는 6월9일부터 16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만날 수 있다.

필름 누아르를 논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대표적인 작품들로, 누아르가 사랑한 배우 험프리 보가트가 주연한 <말타의 매>(1941)와 <빅 슬립>(1946)이 기다리고 있다. 존 휴스턴의 <말타의 매>는 전설적인 보물인 검은 새를 차지하려는 암투를 그린 작품으로, 음모의 배후에 있는 팜므파탈, 차가운 도시의 풍경과 극단적 조명, 폐쇄 공포를 조장하는 좁은 공간에 밀집된 인물들, 염세적인 세계관 등 필름 누아르의 특징들을 두루 아우르고 있다. 하워드 혹스의 <빅 슬립>은 필름 누아르로는 드물게 거액의 예산을 들여 제작한 작품으로, 노련하고 비정한 사립탐정의 전형이 된 험프리 보가트가 실제 연인 로렌 바콜과 호흡을 맞춰 화제가 됐다. 대부호 딸의 협박사건을 맡은 탐정이 도박과 마약과 살인이 얽힌 거대한 사건의 실체에 다가가면서, 부호의 또 다른 딸과 로맨틱하게 엮이는 과정을 그리는데, 이야기보다는 시각적 장치로서 누아르의 분위기를 강조한 경우다.

형식에서 색다른 시도들이 돋보였던 작품들도 만날 수 있다. DVD의 코멘터리를 연상시키는 제작자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되는 <네이키드 시티>(1948)는 실제로 치장하지 않은 날것 그대로의 뉴욕을 보여주면서, 모델 살인 사건을 중심으로 다양한 인간 군상을 펼쳐 보인다. 세팅이나 시점면에서 객관적 리얼리티가 돋보이는 이 작품은 당시 ‘다큐 누아르’라는 별칭으로 불렸다. <D.O.A.>(1950)는 한 남자가 경찰서로 들어와 살인사건을 신고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누가 죽었냐는 질문에 신고자는 “바로 나요”라고 답하고, 그의 회고를 통해 사건의 전모를 접하게 된다. 플래시백은 당시 누아르에서 흔하게 동원됐지만, 죽어가는 남자가 직접 범인을 찾아나서는 과정이나 ‘도착시 이미 사망’이라는 뜻의 제목이 풍기는 아이러니가 흥미롭다. 스탠리 큐브릭이 스물일곱살에 만들었다는 <킬링>(1956)은 정교하고 대담한 만듦새가 경이로울 정도다. 5명의 등장인물이 경마장 강도로 돌변하는 이유와 역할을 서로 다른 시간대와 관점으로 소개하는 이 작품은 만들어진 지 50년이 지난 지금도 그 빈틈없는 구성과 쿨한 결론이 세련되게 느껴진다.

스토리와 캐릭터가 달랐거나, 다른 장르의 세례를 받은 작품들도 있다. 성공을 향해 매진하는 저널리스트와 홍보 담당자를 통해 미디어와 도시의 타락상을 그린 <성공의 달콤한 향기>(1957)는 토니 커티스와 버트 랭커스터의 명연기가 돋보이는 작품. 토니 커티스가 연기한 홍보자 캐릭터는 훗날 <제리 맥과이어>의 톰 크루즈에게 영감을 주었다고 알려져 있다. 한 남자를 사이에 둔 모녀의 갈등을 그린 <밀드레드 피어스>(1945)는 필름 누아르에 멜로드라마가 혼합된 케이스. 바람둥이 몬테 베라곤이 살해당하는 장면으로 시작, 경찰서에 나타난 밀드레드의 회한에 찬 고백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로버트 미첨의 섬뜩한 연기가 돋보이는 <사냥꾼의 밤>(1955)은 강도와 살인의 범죄영화로 시작돼, 사악한 어른의 위협과 추적을 피해다니는 아이들의 모험담으로 이어지다, 악당을 물리치고 평화를 찾는 정의의 동화로 마무리되는 기이하고 대담한 구성이 매력적인 작품이다.

이 밖에도 누아르의 전형에 꼭 들어맞는 작품들로, <아스팔트 정글>(1950)과 <푸쉬 오버>(1954)가 있다. 완벽한 범죄를 꿈꾸는 도적단의 이야기인 <아스팔트 정글>에선 알리바이 제공자로 출연하는 신인 마릴린 먼로의 팜므파탈적 매력과 조우할 수 있다. 갱 두목의 정부와 가까워진 형사의 딜레마를 그린 <푸쉬 오버>는 치명적인 유혹 앞에서 직업 윤리와 동료를 배신하는 누아르의 남자, 그의 말로를 목격하게 된다.

http://movie.daum.net/movieinfo/news/movieInfoArticleRead.do?articleId=185268

—————————————————————-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