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남기기

탐정소설

하드보일드는 나의 힘 김봉석의 하드보일드 소설 탐험

김봉석 지음 | 예담 | 2012년 08월 31일 출간
프롤로그)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로의 초대 / 4

1. 개 같은 세상, 그래도 외면할 수 없다 : 비정한 세계를 보는 눈
-우리 이웃의 범죄와 악인의 실체 : 『악인』 요시다 슈이치 / 16
-일상의 범죄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잔인한 본성 : 『유골의 도시』 마이클 코넬리 / 23
-좌파 소탕을 위해 마약을 용인한 미국 CIA : 『개의 힘』 돈 윈슬로 / 30
-공포가 모든 것을 지배하던 공산주의 사회 : 『차일드 44』 톰 롭 스미스 / 37
-평범한 사람들이 저지르는 악행 : 『이름 없는 독』 미야베 미유키 / 45
-이유 없는 악의를 다루는 일본의 범죄소설 : 『고백』 미나토 가나에 / 56
-아웃사이더는 오히려 더 넓은 세상을 본다 : 『레볼루션 No.0』 가네시로 카즈키 / 62
-인간의 본성, 그리고 미래를 다시 생각한다 : 『제노사이드』 다카노 카즈아키 / 70

2. 악해져도 좋다. 어떻게든 살아남아라 : 느끼고, 배우고, 행동하라
-스스로 목숨을 끊는 건 어떤 경우일까? : 『비를 바라는 기도』 데니스 루헤인 / 80
-완벽한 패배자가 다시 일어서는 법 : 『무덤으로 향하다』 로렌스 블록 / 87
-버블경제 몰락 이후의 하드보일드 캐릭터 : 『불야성』 하세 세이슈 / 93
-악당에게도 원칙은 있어야 한다 : 『런던대로』 켄 브루언 / 99
-살인자만 골라서 죽이는 연쇄살인마 : 『음흉하게 꿈꾸는 덱스터』 제프 린제이 / 105
-삶의 원칙과 조건을 최대한 심플하게 : 『탄착점』 스티븐 헌터 / 111
-불확실, 비합리성의 세계를 무시하지 말자 : 『우부메의 여름』 쿄고쿠 나츠히코 / 118
-단 한 번의 선택으로 인생은 바뀌지 않는다 : 『후회와 진실의 빛』 누쿠이 도쿠로 / 126

3. 학교는 진실을 가르쳐주지 않는다 : 인생은, 고통에서 배우는 것
-개인의 시간이 아니라 역사의 시간을 보아라 : 『아카쿠치바 전설』 사쿠라바 카즈키 / 136
-개의 눈으로 인간의 역사를 본다면? : 『벨카, 짖고 있는가』 후루카와 히데오 / 143
-일본 청춘들이 이시다 이라에게 열광하는 이유 : 『이케부쿠로 웨스트 게이트 파크』 이시다 이라 / 150
-우리는 왜 짐승이 되었을까? : 『짐승의 길』 마쓰모토 세이초 / 156
-사이코패스는 경쟁사회에서 길러진다 : 『악의 교전』 기시 유스케 / 162
-고통은, 인간을 강하게 만든다 : 『폐허에 바라다』 사사키 조 / 169
-감정이 아니라 행동으로 말한다 : 『붉은 수확』 대실 해밋 / 176

4. 구차해도 좋다. 자신만의 길을 가라 : 살아가기 혹은 살아남기
-범죄의 사슬에서 빠져나오려는 한 남자의 비극 : 『타운』 척 호건 / 186
-약점을 받아들이면 세상을 버티는 힘이 된다 : 『본 콜렉터』 제프리 디버 / 193
-살아남기 위해 냉정해지는 것이다 : 『워치맨』 로버트 크레이스 / 200
-복수는 차갑게 식혀야 맛있는 음식 : 『어벤저』 프레더릭 포사이드 / 206
-고독한 남자가 위대하다 : 『추적자』 리 차일드 / 214
-도시에서 홀로 살아가는 여성의 얼굴 : 『아웃』 기리노 나쓰오 / 220
-결국, 힘은 나 자신에게서 나온다 : 『탄환의 심판』 마이클 코넬리 / 227

5. 거대한 벽 앞에서도 즐길 수 있다 : 싸우거나 즐기거나 혹은 피하거나
-세상을 바꿀 수 없다면 차라리 도망쳐라 : 『골든 슬럼버』 이사카 코타로 / 238
-국가에 대한 복수는 최후의 비명이다 : 『와일드 소울』 가키네 료스케 / 244
-신분 상승 욕구와 허영심으로 인한 몰락 : 『이유』 미야베 미유키 / 250
-직장이란 이름의 전쟁터 : 『은행원 니시키 씨의 행방』 이케이도 준 / 256
-조직에서 출세하지 않고 살아남는 법 :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 가이도 다케루 / 262
-목숨과도 바꿀 수 있는 헌신의 대상 : 『용의자 X의 헌신』 히가시노 게이고 / 269
-운명이 이끄는 곳으로 가라 : 『가다라의 돼지』 나카지마 라모 / 275
-팜므 파탈, 가장 매력적이고 원숙한 여인 : 『조화의 꿀』 렌조 미키히코 / 281

인용도서목록 / 287

————————————————————————

하드 보일드 센티멘털리티 20세기 미국 범죄소설사

레너드 카수토 지음 | 김재성 옮김 | 뮤진트리 | 2012년 01월 10일 출간

■ 서론
감상성感傷性……공감, 연쇄살인범

제1부 하드보일드 전통의 기원 1920년대
01 범죄와 공감
02 하드보일드적 감상성

제2부 하드보일드 감상주의 전성기 1930~1950년대
03 대공황의 가정사
04 냉전 시대의 감상주의적 액션 영웅
05 감상주의적 도착倒錯 – 1950년대의 대표적 불순응주의자들

제3부 연쇄살인범의 탄생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06 ‘가정적인’ 탐정
07 하드보일드 심리치료사, 여성, 자경단원
08 직업적 공감의 색깔들 – 인종, 범죄, 탐정 일
09 연쇄살인범의 출현

■ 감사의 말
■ 주석
■ 참고문헌
■ 찾아보기

————————————————————————

일본의 탐정소설

일본 미스터리 총서 | 1
이토 히데오 지음 | 유재진, 홍윤표, 엄인경 옮김 |  | 2011년 02월 28일 출간
머리글 

제1부 메이지 시대
제1장 초창기
제2장 구로이와 루이코의 활약
제3장 루이코의 뒤를 이은 사람들
제4장 탐정실화의 발흥
제5장 겐유샤의 탐정소설 퇴치
제6장 신신도의 <탐정소설><탐정문고> 총서
제7장 창작 탐정소설의 전개
제8장 오사카와 ?로와 무협모험소설

제2부 다이쇼 시대
제9장 ‘지고마’ 영화와 탐정활극물의 유행
제10장 침체기와 구작의 재간
제11장 [신청년]의 창간과 번역물의 선구
제12장 대중문화의 발흥과 구로이와 루이코의 영향

제3부 쇼와 시대
제13장 탐정소설의 융성

후기

일본탐정소설연표
찾아보기
작품명——————————————————————

탐정취미 경성의 일본어 탐정소설

식민지 일본어문학 문화 시리즈 | 8
편집부 지음 | 유재진 (편역), 이현진 (편역), 박선양 (편역) 옮김 |  | 2012년 03월 29일 출간

역자 서문

제1편 말뚝에 선 메스 – 김삼규

제2편 여자 스파이의 죽음
제1회 – 야마자키 레이
제2회 – 오카히사
제3회 – 요시이 시노부
제4회 – 다이세 와타쿠
제5회 – 다이세 와타쿠

제3편 세 구슬의 비밀
제1회 – 야마오카 미사오
제2회 – 오오타 쓰네야
제3회 – 야마자키 레이

제4편 명마의 행방 – 콘난 도일 / 요시노 세이젠 역

제5편 의문의 죽음 – 코난 도일 / 구라모치 다카오 역

제6편 탐정 취미 – 에도가와 란포

————————————————————————-

조선의 탐정을 탐정하다 식민지 조선의 탐정소설사

최애순 지음 | 소명출판 | 2011년 12월 10일 출간

머리말

1930년대 탐정의 의미 규명과 탐정소설의 특성 연구

방정환의 소년탐정소설 연구
『동생을 차즈려』,『칠칠단의 비밀』,『소년사천왕』을 중심으로

채만식의 유정한(soft-boiled) 탐정소설『염마』

1930년대 모험탐정소설과 김내성『백가면』의 관계

식민시 시기 탐정소설의 번역과 수용 양상 및 장편 번역 탐정소설 서지연구
아서 벤자민 리브, 에밀 가보리오, 이든 필포츠의 번역작을 중심으로

식민지 시기부터 1950년대까지 모리스 르블랑 번역의 역사

최서해 번안 탐정소설『사랑의 원수』와 김내성『마인』의 관계 연구
식민지 시기 가스통 르루의『노랑방의 수수께끼』의 영향을 중심으로

식민지 조선의 여성범죄와 한국 팜므파탈의 탄생

부록_ 식민지 시기 탐정소설 서지 정리
참고문헌
찾아보기

————————————————————-

물만두의 추리 책방

홍윤 지음 | 바다출판사 | 2011년 12월 13일 출간
들어가는 말 l 책도 미스터리, 인생도 미스터리 ㆍ 5

제1부 독자와 벌이는 한 판 승부, 고전 추리소설

정통 본격 추리소설은 이런 것이다 _ 엘러리 퀸, 《중간지대》 ㆍ 23
이보다 대단한 추리소설은 없다 _ 애거서 크리스티,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ㆍ 25
하드보일드 명작 _ 대실 해밋, 《몰타의 매》 ㆍ 26
애거서 크리스티 입문서 _ 애거서 크리스티, 《죽은 자의 거울》 ㆍ 28
트릭 중의 트릭! _ 애거서 크리스티, 《애크로이드 살인사건》 ㆍ 29
최고의 추리소설 _ 윌리엄 아이리시, 《환상의 여인》 ㆍ 30
영원한 의심의 늪에 빠진 연인 _ 윌리엄 아이리시, 《죽은 자와의 결혼》 ㆍ 31
오, 필립 말로에게 속고 말았다! _ 레이먼드 챈들러, 《안녕, 내 사랑》 ㆍ 33
살인을 예고한 살인자와 미스 마플의 한판 승부 _ 애거서 크리스티, 《예고살인》 ㆍ 35
지빠귀에 얽힌 유산 문제 _ 애거서 크리스티, 《주머니 속의 죽음》 ㆍ 36
추리소설의 걸작 중 걸작! _ 아이라 레빈, 《죽음 전의 키스》 ㆍ 37
말이 필요 없는 딕 프랜시스의 최고 걸작! _ 딕 프랜시스, 《오른손》 ㆍ 39
도시의 쓸쓸함, 인생의 덧없음이 가득한 진짜 멋진 작품 _ 레이먼드 챈들러, 《기나긴 이별》 ㆍ 42
특이하고 세상에 꼭 필요한 탐정, 브라운 신부! _ G. K. 체스터튼, 《결백》 ㆍ 45
비극 시리즈 중 첫 번째 작품 _ 엘러리 퀸, 《X의 비극》 ㆍ 47
뤼팽 시리즈는 읽으면 읽을수록 재미있다 _ 모리스 르블랑, 《813의 비밀》 ㆍ 49
전형적인 애거서 크리스티류의 작품 _ 얼프리드 메이슨, 《독화살의 집》 ㆍ 50
추리소설 독자들의 필독서 _ 프리먼 윌스 크로프츠, 《통》 ㆍ 52
아이작 아시모프의 색다른 추리소설 단편집 _ 아이작 아시모프, 《흑거미 클럽》 ㆍ 54
역시 버클리 콕스다 _ 앤서니 버클리 콕스, 《시행착오》 ㆍ 56
한 남자의 살인 이야기 _ 프랜시스 아일즈, 《살의》 ㆍ 58
밀실 트릭의 교과서 _ 존 딕슨 카, 《세 개의 관》 ㆍ 60
작가의 전성기를 조금 지난 듯한 모습이 엿보이는 작품 _ 엘러리 퀸, 《꼬리 아홉 고양이》 ㆍ 62
뤼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읽어야 하는 작품 _ 모리스 르블랑, 《칼리오스트로 백작부인》 ㆍ 65
고전 추리소설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_ 에드먼드 클레리휴 벤틀리, 《트렌트 마지막 사건》 ㆍ 67
드라마틱한 심리 트릭이 돋보이는 작품 _ 존 딕슨 카, 《황제의 코담뱃갑》 ㆍ 69
추리소설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작품 _ 리처드 헐, 《백모살인사건》 ㆍ 72
아카데미 프랑세즈라는 기관이 가진 권력의 비판? _ 가스통 르루, 《아카데미의 유령》 ㆍ 74
진정한 고딕 추리소설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작품 _ 뒤 모리에, 《레베카》 ㆍ 76
기묘한 컬트적 소설 _ 에도가와 란포, 《외딴섬 악마》 ㆍ 78
에도가와 란포에게 영향을 준 악에 대한 작품들 _ 다니자키 준이치로, 《범죄소설집》 ㆍ 80
코넬 울리치의 이름만으로도 _ 코넬 울리치, 《밤 그리고 두려움》 ㆍ 82
자가당착에 빠져 제로섬게임을 한 암살단 이야기 _ 잭 런던, 《암살주식회사》 ㆍ 85
최초의 추리소설? _ E.T.A. 호프만, 《스퀴데리 양》 ㆍ 87
최초의 스파이물을 읽다 _ 조지프 콘래드, 《비밀요원》 ㆍ 89
젠장, 이 책을 이제야 읽게 되다니! _ 도로시 L. 세이어즈, 《시체는 누구?-황금 코안경을 낀 시체를 둘러싼 기묘한 수수께끼》 ㆍ 92
19세기 최고의 추리소설 _ 윌리엄 월키 콜린스, 《흰옷을 입은 여인》 ㆍ 95
이 단편집은 정말 보석 그 자체다! _ 에도가와 란포, 《에도가와 란포 전단편집》 ㆍ 98
고전과 현대가 어우러진 프랑스만의 독특한 추리소설 _ 프레드 바르가스, 《해신의 바람 아래서》 ㆍ 101
대단히 가치 있는 밀실 트릭의 고전 작품 _ 이스라엘 장윌, 《빅 보우 미스터리》 ㆍ 104
세계 최고의 밀실 트릭을 다룬 작품 _ 가스통 르루, 《노란 방의 비밀》 ㆍ 107
1930년대 본격 추리소설의 절정기를 만끽할 수 있는 작품 _ 앤서니 버클리 콕스, 《두 번째 총성》 ㆍ 109
흙 속의 진주 같은 작품 _ 짐 톰슨, 《내 안의 살인마》 ㆍ 112
펠 박사와 一日夜話 _ 존 딕슨 카, 《아라비안나이트 살인》 ㆍ 115
밤은 천 개의 공포를 가지고 있다 _ 코넬 울리치, 《밤은 천 개의 눈을 가지고 있다》 ㆍ 118
정교한 퍼즐 맞추기식 미스터리 _ 조엘 타운슬리 로저스, 《붉은 오른손》 ㆍ 121

물만두의 재미삼아 리스트 1
애거서 크리스티의 명탐정 푸아로 베스트 10 ㆍ 123
애거서 크리스티의 미스 마플 베스트 5 ㆍ 125
엘러리 퀸 베스트 5 ㆍ 126
뤼팽 전집, 순서대로 다시 읽기 ㆍ 128

제2부 하드보일드와 스릴러의 제국, 영미 추리소설

히치콕 영화의 원작, 그 사이코 _ 로버트 블록, 《사이코》 ㆍ 133
어떤 탐정보다 사실적이고 진짜 같은 탐정, 루 아처 _ 로스 맥도널드, 《움직이는 표적》 ㆍ 136
발상 자체가 기발한 점이 마음에 든다 _ 패트리셔 매거, 《탐정을 찾아라》 ㆍ 138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가 _ 이언 피어스, 《옥스퍼드의 4증인》 ㆍ 140
독자의 허를 찌르는 작품 _ 피터 러브제이, 《가짜 경감 듀》 ㆍ 143
경찰소설의 선구자 역할을 하는 작품 _ 에드 맥베인, 《경관 혐오》 ㆍ 145
복잡한 삶, 고단한 생활에 여유를 찾고 싶다면 _ 알렉산더 매콜 스미스, 《넘버원 여탐정 에이전시》 ㆍ 148
애거서 크리스티보다 뛰어난 작가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_ 미네트 월터스,《폭스 이블》 ㆍ 151
잔혹은 인간의 마음 _ 토머스 해리스, 《레드 드래건》 ㆍ 154
한 남자에게 배우는 800만 가지 사는 방법 중 한 가지 _ 로런스 블록, 《800만 가지 죽는 방법》 ㆍ 158
스카페타 시리즈 안의 템플 골트 시리즈 2번째 _ 퍼트리샤 콘웰, 《시체농장》 ㆍ 160
그림자, 유령, 탐정 그리고 통역사 _ 수키 김, 《통역사》 ㆍ 163
무심코 던진 돌에서 느낄 개구리의 서스펜스! _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동물 애호가를 위한 잔혹한 책》 ㆍ 166
벌집을 건드린 자 누구인가? _ 제프리 디버, 《곤충 소년》 ㆍ 169
사건을 의뢰한다면 필립 말로보다는 마이크 해머가 낫다! _ 미키 스필레인, 《복수는 나의 것》 ㆍ 172
그때 죽은 것은 청춘이었고 잡으려고 했던 것도 청춘이었다! _ T. 제퍼슨 파커, 《캘리포니아 걸》 ㆍ 174
스파이, 인간의 습관적 기질 속으로 _ 존 르카레,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ㆍ 176
독자들에게 어떤 후회도 남기지 않을 작품! _ 할런 코벤, 《단 한 번의 시선》 ㆍ 178
진화한 늑대 인간 덱스터맨! _ 제프 린제이, 《음흉하게 꿈꾸는 덱스터》 ㆍ 181
웃음의 나라에서 아버지를 찾다! _ 조너선 캐럴, 《웃음의 나라》 ㆍ 183
이니그마란 거대한 인간의 조합은 아니었을까 _ 로버트 해리스, 《이니그마》 ㆍ 186
사건을 해결하느냐 못하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_ 제드 러벤펠드, 《살인의 해석》 ㆍ 189
정신병원에서 살인자를 찾는 정신병자 바닷새의 모험 _ 존 카첸바크, 《어느 미친 사내의 고백》 ㆍ 192
너무 솔직한 작품 _ 조지 펠레카노스, 《살인자에게 정의는 없다》 ㆍ 195
이 여름,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작품! _ 프레더릭 포사이드, 《어벤저》 ㆍ 198
믿음과 배신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추리소설 _ 보리스 스탈링, 《메시아》 ㆍ 201
마주르 할머니 만세!!! _ 재닛 에바노비치, 《사라진 24개의 관》 ㆍ 204
스릴러를 사랑하는 독자라면 절대 놓칠 수 없는 작품 _ 할런 코벤, 《영원히 사라지다》 ㆍ 206
범죄소설을 뛰어넘어 치유에 대해 이야기하다 _ 케이트 앳킨슨, 《살인의 역사》 ㆍ 209
미스터리 소설의 클래식 그 자체인 작품 _ 빌 밸린저, 《이와 손톱》 ㆍ 212
코넌 도일의 미발표작이라고 해도 될 것 같은 작품 _ 칼렙 카, 《이탈리아인 비서관》 ㆍ 216
토니 블레어는 이 작품을 봤을까? _ 로버트 해리스, 《고스트 라이터》 ㆍ 218
진짜 하드보일드한 탐정이 등장했다! _ 리 차일드, 《추적자》 ㆍ 221
호주에서 온 멋진 하드보일드! _ 피터 템플, 《브로큰 쇼어》 ㆍ 224
진실 없는 세상에서 무고한 의뢰인을 찾는 변호사! _ 마이클 코널리,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ㆍ 227
비밀의 정원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_ 마크 밀스, 《새비지 가든》 ㆍ 230
현대인의 심리적 악몽을 담다! _ 니키 프렌치, 《산 자의 땅》 ㆍ 233
오즈의 마법사 속에서 인 콜드 블러드를 만난 느낌 _ 낸시 피커드, 《스몰 플레인스의 성녀》 ㆍ 236
법정 스릴러 애호가의 필독서 _ 조지프 파인더, 《하이 크라임스》 ㆍ 239
셜록 홈즈는 영원하다! _ 마이클 셰이본, 《셜록 홈즈 최후의 해결책》 ㆍ 242
범죄가 존재하지 않는 나라에서 범죄 해결하기 _ 톰 롭 스미스, 《차일드 44》 ㆍ 245
그랜드캐니언 아래 잠자던 사건이 되살아나다 _ 토니 힐러먼, 《스켈리톤 맨》 ㆍ 249
애거서 크리스티와 셜록 홈즈를 동시에 볼 수 있는 작품 _ 도로시 L. 세이어즈, 《증인이 너무 많다》 ㆍ 252
셜로키언들을 위한 꿈의 작품 _ 니콜라스 메이어, 《셜록 홈즈의 7퍼센트 용액》 ㆍ 256
제프리 디버의 ‘2008’ _ 제프리 디버, 《브로큰 윈도》 ㆍ 259
나이트호크 속 해리 보슈가 내게로 오다 _ 마이클 코널리, 《블랙 에코》 ㆍ 262
오컬트적이면서 시니컬한 풍자가 공존하는 작품 제프리 포드, 《샤르부크 부인의 초상》 ㆍ 265

물만두의 재미삼아 리스트 2
특이한 탐정이 등장하는 추리소설 8 ㆍ 268
여탐정이 등장하는 추리소설 10 ㆍ 269
음식과 추리가 만나다! ㆍ 271

제3부 인간의 심연을 향한 탐구, 일본 추리소설

탐욕의 끝은 과연 어디인가? _ 기시 유스케, 《검은 집》 ㆍ 275
알리바이를 파괴하라 _ 모리무라 세이치, 《고층의 사각지대》 ㆍ 278
한 편의 문학작품으로 생각하고 읽어도 손색이 없다 _ 요코야마 히데오, 《사라진 이틀》 ㆍ 280
가정이란 이어달리기 같은 것! _ 텐도 아라타, 《고독의 노랫소리》 ㆍ 283
왜 사냐건 벚나무를 보라 _ 우타노 쇼고,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ㆍ 286
우리 안에 남아 있는 검은 잔설을 찾아서 _ 기리노 나쓰오, 《그로테스크》 ㆍ 289
시작은 있으되 끝은 없다! _ 온다 리쿠, 《삼월은 붉은 구렁을》 ㆍ 292
차가운 학교는 오늘도 존재한다! _ 츠지무라 미즈키, 《차가운 학교의 시간은 멈춘다》 ㆍ 294
삶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는 작품 _ 심포 유이치, 《스트로보》 ㆍ 297
일본의 애거서 크리스티를 만나 보자! _ 니키 에츠코, 《고양이는 알고 있다》 ㆍ 300
일본판 HIBK(Had I But Known) _ 요코미조 세이시, 《팔묘촌》 ㆍ 302
진화하는 팜므파탈, 환상의 밤 속으로 초대하다 _ 히가시노 게이고, 《환야》 ㆍ 304
유쾌하게 세 사람이 내딛는 걸음을 따라서 _ 미야베 미유키, 《스텝파더 스텝》 ㆍ 307
작가의 대표작을 읽기 위해 읽어 둬야 하는 에피타이저 _ 아비코 다케마루, 《미륵의 손바닥》 ㆍ 310
명불허전, 이름은 헛되이 전해지지 않는다 _ 시마다 소지, 《점성술 살인 사건》 ㆍ 313
반드시 읽어야만 하는 작품 _ 아비코 다케마루, 《살육에 이르는 병》 ㆍ 315
조금 특이하다고? _ 모리 히로시, 《조금 특이한 아이, 있습니다》 ㆍ 318
우리 모두의 잔학기 _ 기리노 나쓰오, 《잔학기》 ㆍ 321
미스터리의 숙명, 비밀 속으로 _ 히가시노 게이고, 《숙명》 ㆍ 324
독기 품은 미로의 하드보일드 _ 기리노 나쓰오, 《다크》 ㆍ 327
지금까지의 긴다이치 코스케가 등장한 작품 중 최고! _ 요코미조 세이시, 《악마의 공놀이 노래》 ㆍ 330
유지니아, 그것은 꿈이 찾아드는 길 _ 온다 리쿠, 《유지니아》 ㆍ 333
열일곱이기에 이런 작품을 쓸 수 있었으리라 _ 오츠이치, 《여름과 불꽃과 나의 사체》 ㆍ 336
15년 전의 사건, 그리고 15년 전의 청춘들 _ 요코야마 히데오, 《루팡의 소식》 ㆍ 339
지금까지 나온 관 시리즈 가운데 최고의 작품 _ 아야츠지 유키토, 《암흑관의 살인》 ㆍ 342
하드보일드를 소재로 한 코지 미스터리 _ 오기와라 히로시, 《하드보일드 에그》 ㆍ 346
2007년 읽은 작품 가운데 최고로 꼽고 싶은 작품 중 한 권! _ 쿠라바 가즈키, 《아카쿠치바 전설》 ㆍ 348
악인입니까? _ 요시다 슈이치, 《악인》 ㆍ 352
역시 미스터리 여왕의 데뷔작 _ 다카무라 가오루, 《황금을 안고 튀어라》 ㆍ 355
휴먼 미스터리의 진수를 보여 주는 작품 _ 심포 유이치, 《화이트 아웃》 ㆍ 359
본격 추리소설, 트릭으로 이용되다! _ 미치오 슈스케, 《섀도우》 ㆍ 362
김전일과 관 시리즈를 심플하게 합쳐 놓은 작품 _ 아리스가와 아리스, 《외딴섬 퍼즐》 ㆍ 365
치유를 꿈꾸는 낙원 _ 미야베 미유키, 《낙원》 ㆍ 368
샤라쿠 미스터리 _ 다카하시 가츠히코, 《샤라쿠 살인 사건》 ㆍ 372
고립된 섬에서 일어나는 색다른 미스터리 _ 곤도 후미에, 《얼어붙은 섬》 ㆍ 374
평생 읽어도 좋은 작품 _ 아토다 다카시, 《나폴레옹광》 ㆍ 377
영원한 일본 고전 미스터리의 명작이자 일본 문화 아이콘 _ 요코미조 세이시, 《이누가미 일족》 ㆍ 379
진정한 갱생이란 무엇인가? _ 야쿠마루 가쿠, 《천사의 나이프》 ㆍ 381
기묘한 밀실 살인의 트릭에 박수를 보내고 싶은 작품 _ 시마다 소지, 《기울어진 저택의 범죄》 ㆍ 385
작가 아리스가와 아리스 시리즈의 첫 작품 _ 아리스가와 아리스, 《46번째 밀실》 ㆍ 388
자살과 타살 사이에서 추리하는 가가 _ 히가시노 게이고, 《졸업-설월화 살인 게임》 ㆍ 391
하드보일드와 본격 미스터리의 절묘한 구성이 돋보이는 걸작 _ 하라 료, 《내가 죽인 소녀》 ㆍ 394
문을 열려는 자와 막으려는 자가 벌이는 두뇌 싸움 _ 이시모치 아사미, 《문은 아직 닫혀 있는데》 ㆍ 397
둘 중 누가 범인일까? _ 히가시노 게이고, 《둘 중 누군가 그녀를 죽였다》 ㆍ 400
청춘소설과 추리소설의 조화가 절묘한 작품 _ 아시하라 스나오, 《물총새의 숲 살인사건》 ㆍ 403
기가 막히게 끝내주는 작품 _ 미나토 가나에, 《고백》 ㆍ 406
파괴와 재구성이 반복되는 환상 미스터리 _ 미치오 슈스케, 《해바라기가 피지 않는 여름》 ㆍ 409
기시 유스케다운 데뷔작 _ 기시 유스케, 《13번째 인격》 ㆍ 412
엘러리 퀸의 작품보다 더 좋다 _ 노리즈키 린타로, 《잘린 머리에게 물어봐》 ㆍ 415
삶에 대한 방향을 제시해 주는, 눈물 나도록 아름다운 작품 _ 텐도 아라타, 《애도하는 사람》 ㆍ 418
에도가와 란포를 탐정으로 만날 수 있어 좋았던 작품 _ 우타노 쇼고, 《시체를 사는 남자》 ㆍ 422
현대 사회에서 가족과 사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작품 _ 덴도 아라타, 《영원의 아이》 ㆍ 425
그 눈을 보며 양심을 갖기를 _ 히가시노 게이고, 《다잉 아이》 ㆍ 429
젊음, 그 독이 든 성배에 바치다 _ 기리노 나쓰오, 《메타볼라》 ㆍ 432

물만두의 재미삼아 리스트 3
밀실 살인이 소재인 추리 소설 11 ㆍ 435
처녀작이 우수한 추리소설 7 ㆍ 437
고양이가 등장하거나 소재인 또는 연상되는 작품 10 ㆍ 438

제3부 생소함이 주는 매력, 유럽 추리소설

빙산이 가둔 것은 인간의 탐욕은 아닐까 _ 페터 회, 《눈에 대한 스밀라의 감각》 ㆍ 443
우리가 잃어버린 것은 무엇인가 _ 파트릭 모디아노,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ㆍ 446
세상을 살아가는 여자들은 모두 다섯 번째 여자다 _ 헤닝 만켈, 《다섯 번째 여자》 ㆍ 450
소유, 인간의 덧없는 몸부림 _ 마르흐리트 더 모르,《쥐색 흰색 푸른색》 ㆍ 453
한 편의 아름다운 러브스토리 _ 세바스티앙 자프리조, 《긴 일요일의 약혼식》 ㆍ 457
연쇄 살묘 사건을 해결하는 고양이 탐정 프란시스 탄생 _ 아키프 피린치, 《펠리데-고양이 추리소설》 ㆍ 460
쿠바뿐 아니라 인간 사회의 모순을 고발하는 작품 _ 레오나르도 파두라, 《마스카라》 ㆍ 463
르콕, 탐정으로 처음 나서다 _ 에밀 가보리오, 《르콕 탐정》 ㆍ 466
<살인의 추억> 같다 _ 펠 바르 ㆍ 마이 슈발, 《웃는 경관》 ㆍ 468
잃어버린 책들의 묘지에서 영혼을 찾다 _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바람의 그림자》471
그대 이름을 아는 이들은 그대를 기다릴 것이니라 _ 엘리아세르 깐시노, 《벨라스께스 미스터리》 ㆍ 474
진실을 마음으로 볼 수 있는 눈을 가졌으면 _ 조르지오 팔레티, 《눈은 진실을 알고 있다》 ㆍ 476
누가 사악한 늑대를 두렵게 만들었나? _ 카린 포숨, 《누가 사악한 늑대를 두려워하는가》 ㆍ 479
오랑우탄의 꼬리를 잡은 보르헤스 _ 루이스 페르두 베리시무, 《보르헤스와 불멸의 오랑우탄》 ㆍ 483
잊지 않겠다고 맹세한 그가 있었다! _ 아날두르 인드리다손, 《저주받은 피》 ㆍ 486
여기 들어오는 자, 모든 희망을 버려라! _ 아르노 들랄랑드, 《단테의 신곡 살인》 ㆍ 489
네스터는 죽고 비밀은…… _ 카르멘 포사다스, 《모두가 네스터를 죽이고 싶어한다》 ㆍ 492
중요한 문제는 타자를 인식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_ 앙리 뢰벤브뤽, 《코페르니쿠스 신드롬》 ㆍ 494
이 작품, 걸작이다 _ J.M. 에르, 《개를 돌봐줘》 ㆍ 497
라스콜니코프와 뫼르소 사이에 비밀의 계절을 간직한 이들이 있다! _ 도나 타트, 《비밀의 계절》 ㆍ 499
《양들의 침묵》을 잇는 최고의 스릴러 _ 막심 샤탕, 《악의 심연》 ㆍ 503
이 정교한 소설은 완벽한 허구이자 불편한 진실이다 _ 제롬 들라포스, 《피의 고리》 ㆍ 505
지금까지 나온 리졸리 & 마우라 시리즈 중 최고! _ 테스 게리첸, 《바디더블》 ㆍ 508
19세기 러시아에서 탐정 판도린을 만나다 _ 보리스 아쿠닌, 《아자젤의 음모》 ㆍ 511
애거서 크리스티, 또는 푸아로의 명백한 오류를 지적하다 _ 피에르 바야르,《누가 로저 애크로이드를 죽였는가?》 ㆍ 513
하드보일드한 말로센식 환상 동화 _ 다니엘 페낙, 《기병총 요정》 ㆍ 516
여자가 증오해야 할 남자들 _ 스티그 라르손, 《밀레니엄 1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ㆍ 520
21세기에 페스트와 살인의 비밀을 쫓는 아담스베르 _ 프레드 바르가스, 《4의 비밀》 ㆍ 523

물만두의 재미삼아 리스트 4
기억상실증이 소재인 작품 6 ㆍ 527
애거서 크리스티를 좋아하는 독자들이 읽을 만한 작품 11 ㆍ 528
홈즈 & 왓슨 형식의 작품들 8 ㆍ 530

제5부 고된 땅에서도 꽃은 핀다, 한국 추리소설

상반기 최고의 우리나라 추리소설로 꼽고 싶다 _ 이은, 《누가 스피노자를 죽였을까》 ㆍ 533
이제야 한국 단편의 진수를 만났다 _ 《2003 올해의 추리소설? ?? 인간을 해부하다》 ㆍ 536
우린 여전히 최후의 증인일 뿐이라는 생각이 든다 _ 김성종, 《최후의 증인》 ㆍ 538
새로운 놀라움을 선사한 작품 _ 정건섭, 《5시간 30분》 ㆍ 541
한국 추리소설에 목마른 분들에게 권하고 싶은 작품 _ 조은재, 《오시리스 살인사건》 ㆍ 543
나는 도대체 누굴까? _ 편혜영, 《아오이가든》 ㆍ 545
천천히 서둘러라! _ 송대방, 《헤르메스의 기둥》 ㆍ 547
늦게 봐서 죄송합니다! _ 박미경, 《괴상한 해초》 ㆍ 549
올해의 추리소설, 유혹당할 만하다! _ 《2006 올해의 추리소설-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 ㆍ 551
미스터리 미학 속으로의 초대 _ 류성희, 《나는 사랑을 죽였다》 ㆍ 554
현대인의 일상을 클래식한 미스터리로 통찰하다 _ 서미애, 《남편을 죽이는 서른 가지 방법》 ㆍ 556
정말 좋은 작품들을 읽었다! _ 이종호 외 9인, 《한국 공포문학 단편선》 ㆍ 558
추락하는 영혼으로 빛난 작품 _ 최혁곤, 《B컷》 ㆍ 561
보이는 모든 것이 진실은 아니다 _ 이종호, 《이프》 ㆍ 563
공감과 함께 약간 아쉬움이 남는다 _ 이은, 《미술관의 쥐》 ㆍ 565
가망 없는 환상 _ 이갑재, 《로맨틱한 초상》 ㆍ 567
우리나라 추리소설 가운데 이 작품 강추한다! _ 장용민, 《건축무한육면각체의 비밀》 ㆍ 569
끝내준다! _ 이은, 《코미디는 끝났다》 ㆍ 571
탐정 설홍주를 기억하라 _ 한동진, 《경성탐정록》 ㆍ 573
종교 자체가 정신적 클로즈드 서클이라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 _ 서호진, 《한 방울의 물을 마르지 않게 하는 법》 ㆍ 576
귀신이 산다 _ 양국일ㆍ양국명 ㆍ 579
인정사정 볼 것 없이 이 작품 강추한다 _ 한상운, 《무심한 듯 시크하게》 ㆍ 582
진리는 들통나지 않는 거짓이란 말인가 _ 이은, 《수상한 미술관》 ㆍ 585
한국의 87분서 시리즈가 되기를 _ 한상운, 《무심한 듯 시크하게-범죄의 시대》 ㆍ 588
범죄에 대한 무감각의 단상 _ 정석원 외, 《악마는 꿈꾸지 않는다-2010 올해의 추리소설》 ㆍ 591

물만두의 재미삼아 리스트 5
오감을 이용한 추리소설 5 ㆍ 594
피도 살인도 없는 추리소설 7 ㆍ 595
봄이라 좋은 단편집 베스트 8 ㆍ 596

물만두의 리뷰 리스트 ㆍ 598
찾아보기 l 작가명 ㆍ 640
찾아보기 l ? 작품명 ㆍ 64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